creative

코로나 확진

아빠 2022.03.28 15:12 조회 수 : 707

지난 주말에 놀이터에서 신나게 놀다가

 

저녁때 머리가 아프다 하여 머리를 만지지 뜨끈뜨끈 하였다.

 

바로 열을 재보니 38.5 ~ 39를 왔다 갔다 하였다.

 

저녁 시간에 급한데로 상비해 두었던 해열제를 먹이니

 

38.1~38.5를 왔다 갔다 하였다.

 

그리고... 신속 항원 검사를 해보니 선명한 두 줄 이었다.

 

부랴 부랴 격리 조치 하고 집에서 마스크 쓰고

 

큰 아이와 나는 할머니 집으로 작은 아이와 애 엄마는 집에서 자가 격리....

 

우리 집에서는 벌어지지 않았을것 같은 일이 벌어 졌다.

 

날수로는 3일째 접어든 오늘

 

작은 아이는 열이 있다가 없다가를 반복 하고 있다..

 

다행이도 큰 일 없이 열만 왔다 갔다 한다.

 

별 탈 없이 지나가길 기도 한다.

 

그리고...

 

슈퍼 항체가 되어 코로나도 이겨내길 기도 한다,. ㅋ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3 또 코로나 확진 아빠 2022.09.04 429
» 코로나 확진 아빠 2022.03.28 707
41 쿵짝 꿍짝 file 아빠 2021.04.22 1293
40 텔레비젼만 좋아요 file 아빠 2021.04.22 1653
39 일상.. file 아빠 2019.09.20 8304
38 잘 지내고 있어요 아빠 2019.07.03 2026
37 열은 떨어지고 아빠 2019.06.20 1969
36 20190616 일지 아빠 2019.06.18 1810
35 왼쪽 눈은 눈병이고 열은 39.5도 아빠 2019.06.16 1805
34 日床 file 아빠 2019.06.10 1589
33 짜장밥 세숫가락 먹은 성현이가 할아버지랑 영상통화 file 아빠 2019.06.10 1631
32 요즘 성현이 아빠 2019.06.09 1548
31 밥을 안 먹는 성현이 아빠 2019.05.29 1534
30 할머니 색소폰 옆에서 노래 부르는 성현이 file 아빠 2019.04.07 1932
29 잠든 성현이 file 아빠 2019.04.04 1609
28 밥좀 먹고 잠좀 자자 아빠 2019.03.18 1606
27 남경숙 목사님 결혼식에서 file 아빠 2019.03.18 1634
26 새해 첫 날부터 다쳤어요 file 아빠 2019.01.03 1631
25 개구장이 형제 file 아빠 2018.11.12 1702
24 꼬모 방이 좋아요 file 아빠 2018.11.12 1679

menu